'2013/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07 안녕, 나의 사랑.

안녕, 나의 사랑.

2013.12.07 03:39 from Essay

누구든 사랑을 한다.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죠...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여러분 모두가 알고 있을 듯한 그런 이야기에요.

 

"우리는 한번의 헤어짐과 만남 그리고 다시 헤어졌어요."

 

2년동안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했던 거에요.

 

.

.

.

 

누구의 잘잘못을 따질 수 있을까?.

우리가 사랑을 하긴 했을까?.

이런 생각들은 지워버려야 하는게 맞다고 생각해요.

 

그건 나를 사랑해주었던 그녀에 대해

그리고 그녀를 사랑했던 나 에게 있어서

 

서로에 대한 안좋은 기억을 남기려는

 

추억 짓밟기...

그리고 사랑이 아니었다 라는 악마의 유혹이니까요.

 

.

.

.

 

눈이 매섭게 내리던날

우리는 헤어졌어요.

 

잘못했다 내가 더 잘할께

 

하지만 이미 우리는 넘을 수 없었나 봐요.

붙잡으려 했지만 이미 손을 뿌리치고

 

마음에서 점점... 그리고

 

나쁜 말들로 그렇게 점점 멀어져갔죠.

 

 

.

.

.

 

사랑이란 게임에서는

더 많이 사랑한 사람이 패배자...

 

그 말이 사실일까요?.

같이 사랑하고 마음을 주고

 

잠자리에서도 사랑을 속삭이고

맛있는 것을 먹고

추억을 새겨가는데

 

그런 모든 일련의 과정들이

 

나는 널 더 사랑하니까.

나는 널 덜 사랑하니까.

 

내가 이기고 너는 지는거야 라고 할 수 있는 걸까요?

 

사랑은 정의를 내릴 수 없어요.

 

그냥 우린... 그 당시에는 그냥 그렇게 사랑한 거에요

 

.

.

.

 

안녕 나의 사랑.

 

보고 싶고

 

아직도 잊지 못하고

 

사랑한다는 말.

 

그리고 항상 남는 후회.

 

그러나 그것도 지나면 추억이 되겠죠.

 

 

.

.

.

 

안녕 사랑아?.

미안해.

 

그리고

 

행복해.

 

 

 

 

 

Posted by RturN 트랙백 0 : 댓글 0